콘텐츠를 구독하세요

새로운 콘텐츠를 보내드립니다

아는 사람들과

낚시를 같이 간 적 있어요.

 

낚시가 처음이라 그런지 반나절 동안

나만 물고기를 한 마리도 못 잡았어요.

 

옆에 큰 물고기를 두 마리나 잡은 형이

나한테 계속 말했어요.

 

잡을 수 있을 거야.

곧 잡힐 거야. 파이팅!

 

한 번은 들을만했지요.

계속 들으니까 기분이 나빠요.

 

난 여기 놀러 온 건데.

물고기 잡으러 온 게 아니라.

 

위로한답시고 등을 두드려 줄 때

짜증이 절정에 다다랐어요.

 

아, 이 형 옆에서 안되겠다.

자리를 옮겼죠.

 

누가 얼굴에 침을 뱉는 거예요.

손으로 만져봤더니, 하얀 새 똥이에요.

 

아무리 얼굴이 커도 그렇지,

이렇게 넓은 바다에서 얼굴에 새 똥이라니.

 

끼륵끼륵 갈매기 새끼들도

나를 조롱하는구나.

 

하루 종일 한 마리도 못 잡고

집으로 돌아왔죠.

 

지금 생각해보면 그래요.

나는 낚으러 갔다가 완전히 낚였어요.

 

편안하게 시작한 일

주위 시선이 부담이죠.

 

내가 좋아서 한 건데

다른 사람 좋은 대로 하고 있죠.

 

이리저리해보다가

더러워서 못 해먹겠다고 때려치웁니다.

 

나처럼 낚인 거예요.

절대로 못 낚습니다.

 

나는 말하고 싶어요.

아주 차분하게.

 

못 낚으면 어때요, 뭐.

못 낚으면 못 낚은 거죠.

 

마음 편히 먹고 바다 한 번 보세요.

낚싯대만 보지 마시고.

 

파도 소리, 새소리.

저 멀리 수평선, 마음에 담아보세요.

 

우리 여기 쉬러 온 거예요.

뭐 하나 낚으러 온 게 아니라.

 

누가 그랬죠.

인생은 잠시 잠깐이다.

 

하루가 천 년이고

천 년이 하루다.

 

바다를 누가 만들었는지 안다면

낚이지 않을 수 있어요.

 

낚이지 않고

낙낙(樂樂) 하게 되죠.

 

드리워진 낚싯대에 존재를 걸지 말고

드넓은 바다를 보며 꿈을 꾸세요.

 

물이 바다를 덮음같이

그분의 영광이 온 세상에 가득하기를.

 

*희희낙락(喜喜樂樂): 매우 기뻐하고 즐거워함

콘텐츠가 유익하셨나요?

프리미엄 콘텐츠를 만나보세요 

보다 깊은 통찰을 제공합니다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