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를 구독하세요

새로운 콘텐츠를 보내드립니다

혼자가 익숙했어요.

점점 말이 없어졌죠.

 

말할 사람이 없으니까

힘들고 답답해도 혼자 삭였어요.

 

사람이 다 그렇잖아요.

처음에는 이해가 안되서 화나지만

생각해보면 그럴 만한 이유가 있잖아요.

 

처음에는 부모님을 이해 못했어요.

많이 원망했어요.

 

제가 엄마가 되어보니까

부모님 마음 알겠더라고요.

 

아, 내가 몰랐구나.

부모님이 날 사랑한 거구나.

 

이해하고 사랑하기로 했어요.

지금은 잘 지내요.

 

내가 힘든 건 남편이에요.

대화가 안되요.

 

오래전에 포기했어요.

내 마음 표현하고 싶지도 않고

남편 생각 듣고 싶지도 않아요.

 

그렇군요.

속상하네요.

 

당신 이야기를 들으면서

혼자 생각해봤어요.

 

어린 시절 부모님으로 인해

받은 상처가 깊었을 텐데

어떻게 용서할 수 있었을까.

 

하나님을 만나서 그래요.

그래서 용서할 수 있었어요.

 

놀라워요.

사람으로 불가능한 일을

하나님이 해내셨군요.

 

하지만, 조심스럽게

내 생각을 말하고 싶어요.

 

힘든 시간을 보내면서

혼자 삭이는 법을 배우신 것 같아요.

 

혼자 울고 혼자 위로하고

혼자 정리하고 혼자 일어서요.

 

슬프게도 당신은

혼자가 익숙해졌어요.

 

주변 사람들은 좋아해요.

언제나  밝으니까요.

 

부모님이 혜택을 보셨죠.

부모님을 사랑하게 되었어요.

 

부모님의 노력이 아닌

당신의 노력으로.

 

당신에게 상처 준 사람들 역시

혜택을 받았을 거예요.

 

이미 용서했을 거예요.

이해하고 받아들였을 거예요.

 

그들이 노력이 아닌

당신의 노력으로.

 

하지만, 배우자는 달라요.

그 방법이 남편에게는 통하지 않아요.

 

배우자와의 관계는

노력하면 노력한 만큼

상처받을 수 있어요.

 

남편이 오해할 수 있거든요.

당신이 원래 그런 성격이라고.

 

아닌데.

힘든데.

노력하는 건데.

 

당신의 그 피나는 노력 덕분에

남편이 모를 수 있어요.

 

내가 아내에게

얼마나 상처를 주었는지.

 

내가 아내에게

얼마나 필요한 사람인지.

 

당신은 힘들면

조용히 입을 닫아요.

 

생각의 방으로 들어가

하나님과 해결해요.

 

하나님께 말하고

하나님께 위로받아요.

 

하나님이 정리해주니

남편이 해줄 게 없어요.   

 

남편이 무시하며 말해도

성실하게 대답해주고

 

남편과 다투고 난 다음날도

평소처럼 아침을 차려주고   

 

밥 먹듯 야근을 해도

답답한 마음 표현하지 않아요.

 

하나님이 주시는 은혜가 아무리 커도

당신은 외로울 수 있어요.

 

하나님의 능력이

부족해서가 아니에요.

 

하나님이 우리를

그렇게 지으셨어요.

 

사람은 혼자 못 살아요.

하나님도 아세요.

 

그 좋은 에덴동산에서

아담이 혼자 있는 게

좋아 보이지 않으셨어요.

 

아담이 잠든 사이

돕는 배필을 보내주셨잖아요.

 

배우자는 나의 일부이고

나는 배우자의 일부에요.

 

내가 나와 대화하는 방식이

내가 배우자와 대화하는 방식이에요.

 

당신 안에 슬픔이 쌓이고 있어요.

히말라야 산맥처럼.

 

그 마음 표현하기 힘들 거예요.

하나님, 자기 자신, 배우자에게.

 

나는 당신의 남편을 만난 적 없어요.

어떤 사람인지 몰라요.

 

나쁜 사람일 수도 있어요.

못된 사람일 수도 있죠.

 

나는 그 사람을 만날 수 없기에

당신에게 희망을 걸어봅니다.

 

그 사람 나쁜 사람이 아니라

서툰 사람일 수 있어요.

 

그 사람 못된 사람이 아니라

무딘 사람일 수 있어요.

 

그 사람 당신이 얼마나 힘든지

모를 수 있어요.

 

당신이 표현하기 힘든 만큼

배우자도 알아듣기 힘들 거예요.

 

바로 지금 그곳에 하나님이 필요해요.

성령의 능력이 나타나기를 바라요.

 

당신이 용기 내어 입을 열 때

하나님의 사랑이 흘러나오기를 바라요.

 

정죄와 비난이 아니라

당신의 필요와 원함을 말하기 바라요.

 

하나님은 눈앞에서 남편을

순식 간에 바꿔주시지 않아요.

 

나와 내 남편.

그 고통스러운 관계 속에서

하나님은 나를 변화시켜 가시죠.

 

손해는 아니에요.

조금만 견뎌주세요.

 

나의 변화는

대화 방식의 변화가 되고

 

대화 방식의 변화는

배우자의 변화가 될 거예요.

 

내 편협한 말

들어주셔서 고마워요.

 

당신을 위해 기도할게요.

당신이 다시 웃는 그날까지.

콘텐츠가 유익하셨나요?

프리미엄 콘텐츠를 만나보세요 

보다 깊은 통찰을 제공합니다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