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를 구독하세요

새로운 콘텐츠를 보내드립니다

질문

    일단, 제 이야기를 들려드릴게요. 제 이야기를 들어보시고, 뭐가 문제인지 말씀해주세요. 말씀해주시면, 정말 열심히 노력할 거예요. 저는 정말 저 자신에 대해 모르겠거든요. 뭐가 문제인지 진심으로 알고 싶어요. 

답변

     나는 초능력자가 아니에요. 예언가도 아니고요. 그래서 정말 다행이에요. 만약 내게 사람을 꿰뚫어 보는  능력이 있다고 하더라도 당신의 이야기를 잠깐 듣고, “당신은 이런 사람이고, 당신에게는 이런 문제가 있다”라고 말하고 싶지 않아요. 예의 없는 행동이거든요. 누가 누구를 판단하고, 정의하나요. 나는 절대로 그런 짓을 하고 싶지 않아요.

     나는 오히려 당신에게 부탁하고 싶어요. 만약 다른 누군가에게 같은 질문을 반복하고 계시다면, 아마 당신은 그 사람에게 휘둘리게 될 거예요. 그 사람과 관계를 지속하기 어려워요. 당신을 평가하고 판단한다고 느끼거든요. 관계가 자연스럽지 못하죠. 부담스러워, 멀리하게 될 거예요.

     일단, 마음을 조금 편하게 가지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누구에게나 저마다의 문제가 있고, 고민하며 살아요. 문제없는 척하는 것도 문제지만, 문제라고 말하는 것도 문제에요. 문제라는 말 대신 다른 표현을 찾아보면 어떨까요. 문제라고 하면, 왠지 부담스럽잖아요. 사람을 고장 난 기계처럼 취급하게 되는 게 아닐까 걱정스럽기까지 해요.

     상처라는 말은 어때요? 상처는 경우에 따라 받아들이는 의미가 다르겠지만, 문제라는 말보다 나은 것 같아요. 문제는 고치거나 해결해야 하는데, 인생은 그렇게 간단하지가 않아요. 하나의 과정을 마치고 다음 과정으로 들어가지 않아요. 하나의 과정으로 쭉 이어져 있지요. 마무리도 없고, 완성도 없어요. 

     상처에는 치유나 치료라는 말을 쓰지요. 상처가 아물면 그대로 끝이 아니에요. 한 번 상처 난 부위는 흉터가 남지요. 겉은 멀쩡해 보여도 누르면 아플 수도 있어요. 상처 부위가 약해져서 같은 곳을 두 번 다칠 수도 있지요. 상처에 완치는 없어요. 계속 조심해야 해요. 상처를 계속 돌보는 거죠.

     그런 점에서, 당신에게 문제가 없다고 말하고 싶어요. 다만, 한 가지 부탁이 있어요. 자신 안의 상처를 스스로 발견해주시기를 바라요. 다른 사람은 절대로 당신의 상처를 대신 찾아낼 수 없어요. 상대방의 눈과 귀로 아픈 곳을 찾아낼 수 없어요. 

     우리가 아파서 병원에 가면 의사 선생님께 말하잖아요. “내가 어디 어디가 아파요.” 그러면, 의사 선생님이 여기저기 확인을 해보고 처방을 해주죠. 그게 자연스러워요. 내가 아프다고 먼저 말해야, 의사 선생님도 왜 아픈지 말해주거든요.

     만약 병원에 가서 의사 선생님께 이렇게 말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내가 어디가 아플까요. 제발 말해주세요.” 기가 막힌 노릇이죠. 의사 선생님이 어떻게 알겠어요.

     기가 막힌 일이 상담실 안에서 자주 일어나요. 내담자가 원하기 때문이죠. 상담자가 교만해지기 쉬워요. 상담자의 말 한마디에 묶여서 오랜 시간 고통받은 내담자를 나는 적지 않게 만나왔어요.

     목회자, 상담자를 포함한 그 누구에게도 자신 위에 군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지 마세요. 상처로 오랜 시간 고통받으면 사람이 약해져요. 누군가에게 기대고 싶거든요. 위로가 되는 말이나, 통찰력 있는 말 한마디를 해주면, 그 사람을 의존하게 돼요. 절대로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요. 끝이 좋지 않거든요.

     상담을 받으러 갈 때나, 심방을 받을 때나 기준을 최대한 낮게 잡으세요. 내가 모르는 상처를 누군가가 기가 막히게 발견해서 내가 치유되는 게 아니에요. 내 안에 내가 모르는 무언가는 없어요. 이미 충분히 아프고 힘든 문제를 함께 나누세요. 상담하는 과정에서 용기를 얻고 힘을 얻는 거예요. 상담자가 아무리 유능해도 소용없어요. 자기 자신은 결국 자신이 돌봐야 해요.

     나는 결국 예수님을 전하고 싶어요. 내가 온전히 이해하지 못하는 나를 온전히 사랑해주실 분은 예수님 밖에 없거든요. 같은 질문을 예수님께 던진다면, 당신은 안전할 거예요.

     예수님은 당신 위에 군림하지 않으실 거예요. 당신의 약함을 이용하지도 않으실 거예요. 당신이 의존하고 싶은 만큼 예수님을 의존하세요. 그럴수록 당신은 독립적이고 진취적인 사람이 될 거예요.

     상담자마다 목회자마다 서로 다른 말을 한다면, 답은 한 가지에요. 모든 말과 모든 조언을 평정할 만한 가르침은 결국 그리스도의 말씀에서 나옵니다. 사람에게 묻지 마시고, 예수님께 물으세요. 예수님은 당신이 원할 때마다 당신에게 딱 맞는 일관된 진리를 지속적으로 말씀해주실 거예요. 예수님은 당신의 모든 것을 알고 계시니까요.

다른 누군가를 돌보고 계신가요? 

이제 자신을 돌볼 시간입니다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