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를 구독하세요

새로운 콘텐츠를 보내드립니다

하나님은 언제나

변함없으신  분 맞죠?

 

어제나

오늘이나

내일이나.

 

나는 왜 매일

다르게 느껴지나요.

 

하나님.

부르면 좋은데.

 

하나님 아버지.

부르면 화나요.    

 

하나님께 미안하고

아버지께 미안해요.

 

나 잘 믿고 있나.

나 상처 있나.

 

나 왜 이럴까요.

뭐가 잘못된 건가요.

 

나도 그래요.

당신만 그런 거 아니에요.

 

나는요, 바보같이

하나님께 도와달라는

말을 못해요.

 

도와달라 말하고 싶은데

자꾸 자책이 돼요.

 

너 최선 다했니.

죽도록 노력했니.

 

처음에는 이유를 몰랐죠.

나 왜 이럴까.

 

결국 알게 되었죠.

나는 아버지에게도 도와달라는

말을 못했어요.

 

내 부모님 많이 힘드셨거든요.

내가 도와달라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어릴 때는 장난감 사달라고

때도 쓰고 그랬겠죠.

 

철들고 나서는

뭐 사고 싶은 게 있어도

말을 못 했어요.

 

철이 일찍 들었나.

학교에서 돈 내라는 게 있어도

말을 못 했어요.

 

부모님을 도와드리지 못할망정

도와달라니요.

 

스스로 해결했어요.

부모님은 힘드시니까요.

 

걱정 말라고.

나 할 수 있다고.

항상 말했지요.

 

뉘 집 자식인데 그렇게 잘 컸냐.

부모님 어떤 분이냐.

 

가끔 그런 말 들으면 좋았어요.

효도하는 기분이었죠.

 

아버지는 아버지고

하나님은 하나님이지

서로 무슨 상관?

 

그러게요.

나도 상관없으면 좋겠는데

난 왜 이럴까요.

 

아직도 하나님께

도와달라는 말을 하기 힘들어요.

 

하나님,

저 사람 도와주세요.

기도 잘 해요.

말이 술술 나와요.

 

하나님,

나 도와주세요.

기도 못 해요.

말이 턱턱 막혀요.

 

도와달라는 말은 안 나오고

눈물만 흘러요.

 

언젠가 내 문제가 해결되면

당신에게도 알려줄게요.

 

아, 됐고요.

그나저나 힘들지 않아요?

하나님께 도와달라는 말을

안 하고 어떻게 사나요?

 

나 안 힘들어요.

내 마음은 전해요.

 

나 그렇다고.

그냥 그렇다고.

 

하나님도 아실 거예요.

내가 얼마나 답답한지.

 

도와달라는 말 못한다고

안 도와주시는 거 아니에요.

 

다 도와주셨어요.

말 못하고 바보처럼 우니까

불쌍하지 않을까요.

 

생각해보니까 사람한테도 그래요.

도와달라는 말을 못했어요.

목회하는 내내 그랬죠.

 

목사가 혼자 사역 못하잖아요.

도와달라는 말을

얼마나 많이 해야 되는데요.

 

도와달라는 말 한 마디 못해서

종이 자르고 풀칠하고 붙이고

혼자 다 했어요.

 

나중에는 사람들이 알아요.

와, 이 사람은 도와달라고

말을 못하는 사람이구나.

 

내 마음 알아주고

도와주는 사람들이 생겨났어요.

생각하면 지금도 눈물 나요.

 

나 같은 사람을 데리고

사역해준 사람들.

정말 고맙죠.

 

나 못난 거 사람들도

알고 도와줬어요.

 

하나님이 모르실까요.

그럴 리 없죠.

 

당신 힘들다고 말했는데

나 못난 거 말해서 미안해요.

 

하나님이 그 마음 아신다고.

아실 거라고 말하고 싶었어요.

 

하나님. 하나님 아버지.

같은 하나님이길 바라요.

 

함께 기도할게요.

당신을 도와달라는 말은

편하게 할 수 있으니까.

콘텐츠가 유익하셨나요?

프리미엄 콘텐츠를 만나보세요 

보다 깊은 통찰을 제공합니다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