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를 구독하세요

새로운 콘텐츠를 보내드립니다

질문

    오래전에 오랫동안 만났던 남자 친구에게 받은 상처가 있어요. 저와 사귀는 도중에 옛 여자 친구를 만났고, 그 사실을 숨겼어요. 그로 인해 지금까지 다른 사람들을 만나 오면서 늘 마음 한구석에 불신이 있었어요. 상대방이 좋아해 주는 것에 익숙했어요. 몇 번의 이별을 겪고, 남편을 만났어요.

    남편은 저를 사랑해줬어요. 만난 지 2주 만에 남편은 저 모르게 예식장을 예약했어요. 나를 최우선으로 생각해주는 남편에게 마음이 열렸어요. 서로 돕는 배필이라 여기면서 별다른 다툼 없이 잘 지냈어요.

    그러던 어느 날, 제가 우연히 남편이 옛 여자 친구와 찍은 사진을 발견하게 되었어요. 저를 만나기 전에 찍은 사진이라고 했고, 본인도 기억 못 할 정도라고 했어요. 그런 흔적을 보인 것에 대해 미안해했고, 더 큰 사랑으로 보듬어 줬어요.

    하지만, 저는 그날 이후, 아무 때나 그 장면이 떠올라요. 괴로워 죽고 싶다는 생각까지 들었어요. 예전의 상처와 겹쳐져서 남편을 의심하게 돼요. 남편도 제가 만나왔던 사람들처럼 날 속일까 봐요.

    나한테 이렇게 잘하는 것을 보면, 예전에 다른 누군가에게도 이렇게 잘했겠지. 질투가 나면서 남편에게 퉁명스럽게 행동할 때가 있어요.

    제 결혼생활은 겉보기에 아무 흠이 없어요. 이럴 수 있을까 싶을 만큼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해요. 제가 옛 기억으로 힘들어하고 그로 인해 불신의 틈을 만들고 있는 것 같아 죄책감을 느껴요. 자꾸 나쁜 생각을 하게 되니까요. 제 안에 치유되지 않은 상처로 인해 남편을 아프게 하고 있지는 않은가 불안해요.

    생각의 끈을 잘라내고 과거로부터 해방되고 싶어요.

답변

    자매님, 질문해주셔서 감사드려요. 가장 먼저 하고 싶은 말이 있어요. 자매님이 느끼는 의심과 불안은 정당한 감정이에요. 자책하거나 괴로워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현재 결혼 생활이 겉으로 보기에는 전혀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아요. 나는 자매님이 지금보다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상처는 시간이 흘러도 저절로 치유되는 게 아니에요. 고통스럽더라도 마주해야 해요. 자매님도 이미 알고 있듯이, 과거에 받은 상처는 치유되지 않은 채 자매님 내면 깊숙한 곳에 머물러 있어요. 그 상처를 직면하고 돌보지 않았기 때문에, 상처는 아물지 않은 채 방치된 거예요.

    상처를 외면하면, 사람은 대안을 찾아요. 상처를 만회할 방법을 찾거든요. 다른 누군가를 만나 확인하고 싶었던 거예요. 세상 어딘가에는 진실된 사랑이 있지는 않을까. 하지만, 진실된 사랑은 없었어요. 그들은 같은 방식으로 자매님에게 고통을 주었어요.

    우연히 남편의 사진을 보게 되었을 때, 자매님이 상처를 가두고 굳게 잠가 놨던 방문이 열린 거예요. 아수라장이 된 채로 열려서 감당할 수 없었던 거죠. 불안하고 의심스러운 마음, 연이어 반복되는 감정의 기복, 극단적인 생각. 모두 자연스러워요. 방금 전까지 남편만은 예외였는데, 남편도 그들과 같은 사람이 된 거죠.

    자매님은 딜레마에 놓였어요. 이성적으로 논리적으로 남편을 그들 모두와 같은 사람으로 취급할 수 없으니까요. 남편은 다정하고 좋은 사람이에요. 자매님께 최선을 다하고 있어요. 이 지점에서 자매님의 죄책감이 시작돼요. 조심스럽게 자매님의 감정을 추론해 볼게요.

    “이렇게 좋은 사람과 행복한 결혼 생활을 시작했는데, 내가 의심해서 모든 것을 망쳐 버리지는 않을까. 나만 참으면 우리는 아무 문제가 없어. 이 남자는 좋은 남자야. 내 상처 때문에 오해하는 거야. 그럼, 안돼. 다 지난 일이잖아. 의심하는 네가 나빠. 나는 왜 이럴까. 주님을 믿는다고 하면서 과거에 매여 고통받고 있어. 내 문제야. 나만 참으면 돼.”

    자매님, 그럼 안돼요. 절대로 참으면 안 돼요. 표현하셔야 해요. 표현해야 자매님이 살아요. 억누르면 억누를수록, 자매님도 남편도 더욱 고통받아요. 억누르는 능력을 키우지 말고, 표현하는 능력을 키워주세요. 억누르다가 새어 나오는 감정은 관계를 파괴해요. 뚜껑을 열어놓고 감정을 있는 그대로 보여줘야 해요.

    말처럼 쉽지 않을 거예요. 두 분은 서로 사랑하지만, 솔직한 감정을 표현하기 어려울 수 있어요. 결혼한 지 3년이란 시간이 지났지만, 서로 있는 모습 그대로 보여주기에는 조금 불안하지 않을까 생각해요.

    남편은 자매님을 만난 지 2주 만에 예식장을 예약했어요. 자매님과 상의하지 않았어요. 매우 드문 일이에요. 자매님이 그 당시 느꼈던 감정을 남편에게 솔직하게 표현할 수 있었을 지 묻고 싶어요. 그만큼 솔직히 표현하기 힘들겠지만, 포기하지 말아주세요.

    남편과 치유되는 과정을 공유해주기를 부탁드려요. 있는 그대로의 감정, 진행되고 있는 감정을 표현해주세요. 표현하려는 의지와 함께 표현하는 방식도 중요해요. 쉽지는 않지만, 자매님이 노력해주시리라 믿어요.

    주어와 동사를 바꿔주세요. 주어는, 동사는그렇다고.”로 표현해주세요. “나 그렇다고.”라고 표현하면 성공입니다.  표현 방식을 의식하지 않고 느껴지는 대로 말하면, 주어가, 동사는그랬잖아.”로 말하게 돼요. “너 그랬잖아.”라고 말하면 관계가 망가져요.

    예를 들어 볼게요.

    “당신이 의심스러워. 그 여자한테도 다정했었지? 이런 오해받고 싶지 않았다면, 사진을 잘 처리했어야지. 내가 사진을 보게 만들어서 이런 일이 벌어진 거잖아. 그래서, 내가 고통받잖아.”

    여기서의 주어는당신, 이고, 동사는그랬잖아.”에요. 이런 식으로 표현하면, 배우자는 반박할 말이 필요해요. 비난으로 들리기 때문이죠. “당신이 그랬잖아.”라고 말한 거니까, “아니, 나는 안 그랬어.”로 답하고 싶을 거예요. 서로 고통받을 수밖에 없어요.

    주어를, 동사를그렇다고.” 바꿔볼게요.       

    “나는 지금 당신을 오해하고 있어. 당신이 그런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마음과 치유되지 않은 내 상처 사이에서 나는 고통받고 있어. 그러고 싶지 않은데, 하루 종일 생각나. 의심과 불안으로 고통받고 있는 나를 이해해줄 수 있어주면 좋겠어. 내 감정 숨기지 않고 당신에게 말하고 싶어. 나 당신이 필요해. 나 일어설 수 있을 때까지 조금만 기다려줘, 여보.”

    여기서의 주어는이고, 동사는그렇다고.”에요. 배우자는 반박하지 않아요. 오히려, 책임감을 느껴요. 돕고 싶은 마음을 가지게 될 거예요. “나 그렇다고.”라고 말했으니, 배우자는너 그렇구나. 나 몰랐어. 내가 도와줄게.”라고 생각해요. 힘든 시간이지만, 서로 격려할 수 있어요.

    말처럼 쉬운 건 아니지만, 나는 자매님이 자신을 솔직하게 표현해주기를 바라요. 억누르면 억누를수록 자매님은 고통받아요. 남편에게 하기 어렵다면, 먼저 예수님께 솔직하게 말하세요. “나 그래요, 예수님. 나 상처 입어서 괴로워요. 의심하고 불안한 나를 보며 자책해요.” 예수님은 자매님에게 말씀하실 거예요. “내 딸 그렇구나. 많이 힘들구나. 내가 도와줄게.”

    오늘은 말이 길어졌어요. 두서 없이 길게 말해서 미안해요. 하지만, 내 진심은 전해졌기를 바라요. 나는 자매님이 상처에서 벗어나서 행복하게 웃는 모습을 보고 싶어요. 하나님과 남편에게 온전히 사랑받기 충분한 자매님, 오늘 하루 행복하길 바랄게요.

    부족한 내게 질문해주셔서 고마워요.

프리미엄 콘텐츠

치유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