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를 구독하세요

새로운 콘텐츠를 보내드립니다

질문

      제가 만나는 예수님은 그렇게 따뜻하지 않아요. 과거에 상담받은 적이 있었는데, 상담사가 그랬어요. 사람들과의 관계가 쉽지 않은 게, 원가족과 관련이 있데요. 부모님께 사랑받지 못해서, 그런 걸까요? 예수님이 정말 멀게 느껴져요.

답변

     조심스럽게 답하고 싶어요.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과거를 수용해주세요. 과거에 얽매인다는 말은 과거에 발목이 잡히는 거예요. “내가 그래서 그랬구나. 나는 어쩔 수 없어. 처음부터 잘못된 거야.”라는 식으로 생각한다면, 과거에 발목이 잡힌 거예요.

     과거를 수용한 사람은 다른 관점으로 과거를 바라볼 수 있어요. “내가 그래서 그랬구나. 나에게 그런 결핍이 있었어. 이제부터 나 자신을 돌볼 거야. 절대로 방치하거나 외면하지 않을 거야.”라고 말할 수 있다면, 과거를 건강하게 수용한 사람이에요.

     과거에 얽매이는 삶과 과거를 수용하는 삶을 구분하는 절대적인 기준이 있냐고 물으신다면, 팔짱을 끼고 잠시 생각을 해야겠군요. 솔직히 말하면, 그런 기준은 없네요. 그냥 내 관점에서 그렇다는 말입니다. 절대적인 기준은 없어요.

     과거의 상처를 어떤 의미로 받아들이는가는 자기 스스로 선택해야겠지요. 아무도 강요할 수 없어요. 아무도 대신 결정해줄 수 없어요. 나는 그냥 내 상처의 의미를 혼자 결정한 거예요. 다른 사람에게 강요할 마음은 결코 없어요. 나는 내가 돌볼 수 있는 방식으로 과거를 바라보기로 했어요. 파괴적인 결론을 내리면, 절대로 나 자신을 돌볼 수 없을 테니까요.

     차분하게 앉아서 생각해보세요. 세상 어떤 사람이 부모에게 원하는 만큼 사랑받을 수 있나요? 세상에 완벽한 사랑은 없어요. 부모 자녀 사이에도 예외가 없지요. 부모는 자녀를 위해 모든 희생을 감내해도, 자녀는 다른 방식으로 부모의 사랑을 받아들일 수 있어요.

     나도 세 아이의 아빠지만, 나중에 아버지인 나를 자녀들이 어떻게 바라볼지 걱정스럽네요. 아버지로서 나는 확실히 말할 수 있어요. 예수님은 나를 있는 그대로 바라봐 주시지만, 자녀들은 나를 있는 그대로 바라봐 주기 힘들 거예요. 나는 이미 알고 있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어요.

     자, 다시 질문으로 돌아가 볼게요. “나는 부모에게 사랑받지 못해서, 예수님의 사랑이 느껴지지 않는다.”라고 결론 내리면, 자신을 돌볼 수 없어요. 과거를 되돌릴 수 없으니 답답할 뿐이죠. 다른 방식으로 표현해보면 어떨까요?

     “나는 부모에게 사랑받지 못했어. 하지만, 예수님은 부모님과 달라. 예수님은 나를 온전히 사랑해주실 수 있어. 지금까지 사랑받지 못한 채로 살아왔지만, 이제 걱정할 필요 없어. 예수님이 나를 따뜻하게 안아주실 거야.”

     같은 상황을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따라, 결과는 달라져요. “자신을 방치하고 외면한 채 살아가느냐, 아니면 예수님의 사랑으로 자신으로 돌보느냐.” 나는 돌보라고 말하고 싶어요. 절대로 자신을 방치하거나 외면하지 마세요.

     여기서 또 다른 누군가 질문할 수 있겠지요. ‘그런 식으로 말하면, 상처받은 사람을 탓하는 거예요. 어디 말처럼 그렇게 선택이 쉬운가요?’ 맞아요. 완전히 동의합니다. 어쩌면, 선택 따위는 필요 없을지 몰라요. 예수님이 일방적으로 우리에게 찾아오셔서, 조건 없이 우리를 안아주실 거예요.

     그러면, 복잡한 이야기 없이 사랑받고 끝나요. 예수님 품에 안긴 사람은 절대로 복잡하지 않아요. 단순해요. 예수님의 사랑을 듬뿍 받으면, 상처받은 과거는 새로운 의미로 받아들여지죠. 고통스러운 순간마저도 예수님이 주신 선물처럼 느껴지니까요. 고통의 시간을 지나온 덕분에, 예수님을 더욱 사랑하게 된 거죠.

     과거에 얽매이지 마세요. 어제의 당신도, 오늘의 당신, 내일의 당신도 예수님의 사랑스러운 자녀입니다. 당신의 모든 날을 위해 예수님이 희생으로 사랑을 증명하신 거예요. 그런 예수님을 만나주세요. 한없이 따스한 눈빛으로 당신을 바라보는 예수님 말입니다.

콘텐츠가 유익하셨나요?

플러스 친구를 맺으시고 

카카오톡으로 새 글을 받아보세요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