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를 구독하세요

새로운 콘텐츠를 보내드립니다

요즘 사람들이 나에게

자주 하는 말이 있어요.

 

나도 당신처럼

상처를 극복하고 싶어요.

 

상처받은 사람들을

도와주고 싶어요.

 

미안한 말이지만,

나는 상처를 극복하지 못했답니다.

 

당신이 모르는

내 문제가 있어요.

 

어디 가서 아무에게도 말할 수 없는

처지라 나도 힘들답니다.

 

누군가 그러더군요.

약함이 강함이라고.

 

뻔한 말 같지만,

나는 그 말을 받아들였어요.

 

학교 다닐 때

천재 수학 선생님이 있었어요.

 

수학 문제 하나를

여러 가지 방법으로 풀어내는 사람이었죠.

 

해답에 없는 풀잇법을

수시로 만들어 내기도 했지요.

 

연필 없이 눈동자 몇 번 굴리면

답이 척하고 나와버리니 처음 보는 사람은 놀라지요.

 

안타깝게도 그 선생님은

학생들을 오래 가르치지 못했어요.

 

답답했나 봐요.

문제 못 푸는 학생을 이해 못했어요.

 

몇 달 있다가

어디론가 훅 떠나버렸습니다.

 

남들보다 뛰어나면 그 나름

힘든 것도 있나 봐요.

 

수학을 못했던 내게

기억에 남는 선생님이 있어요.

 

내가 질문하면 선생님은 말했죠.

어디, 같이 한 번 풀어볼까?

 

한참을 기다리면

멋쩍어하며 말씀하셨죠.

 

야, 이거 어렵네.

자, 이제 알려줄게.

 

나는 왜 그 선생님이

그렇게 좋았을까요.

 

내담자가 상담실에 들어오면

나도 모르게 말합니다.

 

같이 한 번

이야기해 볼까요?

콘텐츠가 유익하셨나요?

프리미엄 콘텐츠를 만나보세요 

보다 깊은 통찰을 제공합니다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