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를 구독하세요

새로운 콘텐츠를 보내드립니다

나는 혼자야.   

그래서 외로워.

 

당신이 혼자라는 말.

그래서 외롭다는 말.

반은 맞고 반은 틀려요.

 

사람은 절대로 혼자일 수 없어요.

생각과 함께 지내니까요.

 

혼자 있다고 해서

무조건 외로운 게 아니에요.

 

혼자 있는 그 자체보다

혼자 있을 때 찾아오는

생각이 더 중요해요.

 

내 옆에는 아무도 없어.

나는 평생 그랬어.

벗어날 수 없어.

 

한 번 찾아온 생각은

떠날 생각을 하지 않고

마음을 짓밟거든요.

 

수도꼭지를 잠그듯

생각을 틀어막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참 어렵죠.

말처럼 쉽지 않아요.

 

나라고 별 수 있나요.

나도 답답할 때 많아요.

 

나를 괴롭게 하는 생각이

모래알처럼 많지만

하나만 말해볼게요.

 

읽어주는 사람 없을 때는

글이 잘 써졌어요.

 

읽는 사람 늘어나니까 안 써져요.

미칠 노릇이죠.

 

글이 막히면

파도처럼 생각이 밀려와요.

 

네 글을 누가 읽어.

아무도 안 읽어.

유치하고 편협해.

 

생각이 안 사라져요.

글 쓸 때마다 찾아와서 괴롭혀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방법 없어요.

그냥 끌려다녔죠.

 

정말 잘 쓰고 싶은데

뜻대로 안되니까 괴로웠어요.

 

고생고생하다가

좋은 방법 하나 찾았죠.

 

내가 나한테

단호하게 말했어요.

 

야, 그냥 써.

잘 쓰지 말고 그냥 쓰라고.

 

그래서 그날부터

그냥 써요.

 

매일 새벽 4시 기상.

200자 원고지 20장,

글자로 4천 자.

 

아무 생각 없이

모니터 화면을 글자로

채워 넣어요.

 

가끔 이 방법이

안 통하는 날이 있어요.

울죠. 많이 울어요.

 

이래도 안되는구나.

정말 안되는구나.

 

막 울고 있으면

주님이 옆에 오신 것처럼

마음이 따뜻해져요.

 

한 사람.

오직 한 사람.

상처 입은 한 사람에게

나를 전해주렴.

 

아, 그랬구나.

내가 욕심부렸구나.

잘못 생각했구나.

 

마음을 가다듬고

다시 글을 써요.

오직 한 사람을 위해.

 

아가페 사랑.

긍휼의 마음.

진정성.

 

내가 글쓰기 전에

입버릇처럼

반복하는 말이에요.

 

당신에게 전해주고 싶어요.

그분의 따뜻한 사랑을.

 

당신이 외로운 것처럼

나도 외로워요.

 

내가 외롭지 않으면

당신이 한심해 보일지 몰라요.

다행히 나도 외로워요.

 

내 글이 당신에게 닿고

당신이 그분께 닿으면

우린 더 이상 혼자가 아니에요.

 

나와 당신 사이

새로 놓인 다리로

그분이 건너가시기를 바라요.

 

투닥투닥 망치를 두드려

다리를 짓는 마음으로

타닥타닥 글을 써요.

 

그분이 당신에게

건너가실 수 있을 만큼

튼튼한 다리를

만들고 싶어서.

 

당신이 혼자라서

외로운 게 아니에요.

 

주님이 계시지 않아

외로운 거예요.

 

당신이 혼자라고 느낄 때

주님을 전해주고 싶어요.

 

더 이상 나쁜 생각이

당신을 짓밟도록

가만히 있지 않을 거예요.

 

내 몸 상해도 돼요.

망치질을 쉬지 않을 거예요.

 

다리가 튼튼한가요.

그래요.

그분을 전해드릴게요.

 

주님이 건너가세요.

당신을 안아주세요.

 

이제 괜찮아요.

정말 괜찮아요.

콘텐츠가 유익하셨나요?

프리미엄 콘텐츠를 만나보세요 

보다 깊은 통찰을 제공합니다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