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를 구독하세요

새로운 콘텐츠를 보내드립니다

질문

        결혼을 준비하는 청년입니다. 아무리 신앙이 좋아도 돈 때문에 부부가 갈라서는 경우를 자주 봤습니다. 저는 결혼 전에 분명히 결정을 내리고 싶습니다. 남편과 아내 중 재정 관리는 누가 하는 게 좋을까요?

답변

     둘 중 아무나 하면 됩니다. 아내가 해도 좋고, 남편이 해도 좋습니다. 정해진 답이 없다는 말입니다. 이왕이면, 은사와 재능에 맞게 하는 게 좋겠지요. 괜히 물었다 싶겠지만, 질문한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답변해보겠습니다.

     누가 재정을 관리하든 부부 사이에 갈등이 없어야 합니다. 서로 한마음으로 협력하라는 말입니다. 재정을 맡은 배우자가 다른 배우자를 통제하면 안 됩니다. 통제가 아니라 통해야 합니다.

     정답이 없으니, 오답을 말해보겠습니다. 오답만 피하면 정답입니다. 극단적인 상황을 미리 알면 피해 갈 수 있으니 도움이 되실 겁니다.

     재정을 맡은 배우자가 주도권을 가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재정을 맡지 않은 배우자가 갑자기 돈이 필요하거나 물건을 사야 할 일이 있을 때, 재정을 맡은 배우자에게 일일이 허락을 받는다면, 부부 관계가 동등하지 않은 겁니다. 옳지 않습니다. 동등한 위치에서 서로의 생각을 나눌 수 있어야 합니다.

     안타깝게도 재정을 맡은 배우자가 아랫사람을 대하듯이 단칼에 거절하는 경우를 봅니다. 한정된 돈으로 원하는 모든 것을 할 수 없으니 우선순위를 정해야겠지요. 재정을 맡은 배우자가 일방적으로 우선순위를 정한다면, 재정을 맡지 않은 배우자는 마음이 어렵습니다. 재정과 관련된 우선순위는 부부의 사고방식, 가치관에 밀접한 영향을 받습니다. 대화하면서 피곤하고 예민해질 수 있습니다. 그래도, 최선을 다해 대화해야 합니다.

     반대의 경우도 있습니다. 재정을 맡지 않은 사람이 힘을 가지는 경우입니다. 배우자에게 재정을 맡기고 10원짜리 동전 하나까지 가계부를 쓰라고 합니다. 수시로 확인하면서 돈을 어디다 썼냐고 스트레스를 줍니다. 최악의 상황입니다. 그럴 거면, 차라리 본인이 재정을 맡는 게 낫습니다. 서로 예민하게 싸우다가 바람 잘 날 없습니다.

     정리하겠습니다. 재정은 남편과 아내 둘 중 누가 맡아도 상관없습니다. 성경의 원리를 따르는 부부는 서로 동등한 위치에서 서로 돕습니다. 재정뿐만 아니라 모든 면에서 그렇습니다. 한 쪽이 다른 한쪽을 밟고 올라서는 경우는 없어야 합니다. 아직 시간이 있으니, 대화 많이 하세요. 행복한 가정을 이루시기 바랍니다.

     부족한 답변이 도움 되셨기를 바랍니다.

프리미엄 콘텐츠

치유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