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부모에게서 태어났는데 이렇게 다를 수가 있을까요? 큰 아이는 걱정 없이 키웠는데, 작은 애는 문제가 많아요.”

D는 엄마로서 작은 아들을 키우는 것이 너무 힘들다고 말했다. 작은 아들이 담배를 피우다 들킨 건 중학교 2학년 때였다. 아들 몸에서 담배 냄새가 나서 물으니 아이는 태연하게 PC방에서 냄새가 밴 것 같다고 말했다. 의심스러운 말투였다.

그다음부터 아들의 행동에 민감해졌다. 교복을 세탁기에 넣으면서 주머니를 뒤졌다. 오래된 담배 한 개비가 부서진 채 나왔다. 그녀가 남편에게 말했다.

“당신 아들하고 이야기 좀 해봐. 나는 도저히 방법을 모르겠어.”

남편은 아들 키우면서 그 정도 일로 머리가 아프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해결해보겠다고 말했다. 아빠는 아들과 한바탕 대화를 끝냈다. 아들의 몸에서 더 이상 담배 냄새가 나지 않았다.

며칠 뒤, 조용한 거실에서 정적을 깨는 벨소리가 들렸다.

“어머니 맞으시죠? 아드님이 지금 친구들하고 경찰서에 있으니까 지금 와주셔야 합니다.”

학원에 간 줄 알았던 아들이 친구들과 PC방에서 게임을 하고 나오다 골목에서 자전거 한 대를 발견했다. 한 친구가 적어도 5백만 원은 될 것 같다고, 삼촌이 자전거 마니아라 잘 안다고 말했다.

그 자전거를 훔쳐서 중고 매물로 내놓고 팔리기를 기다렸다. 그러나 자전거를 보고 전화한 사람은 구매자가 아니라 경찰이었다. 고가의 자전거에는 고유번호가 있다는 사실을 아이들이 몰랐던 것이다.

아들은 너그러운 자전거 주인을 만난 덕분에 각서를 쓰고 풀려났다. 아들이 집으로 들어오자 아빠는 아이를 때리기 시작했다. 아들은 몸을 가누지 못하고 갈대처럼 흔들리더니 바닥에 쓰러졌다. 아빠는 쓰러진 아들을 밟기 시작했다. 아들의 몸이 둥그렇게 말렸다. 아빠가 때리다 지쳤는지, 소파에 털썩 주저앉으며 말했다.

“너 같은 새끼, 키워서 뭐 해. 필요 없으니 나가!”

그 후로, 5개월 동안 아들 얼굴을 볼 수 없었다. 경찰의 도움을 받아 아들을 다시 만난 곳은 허름한 주유소였다. 부모를 발견한 아들은 반대편으로 뛰었다. 아빠는 뛰어가 아들을 잡았다. 어쩌면 아들이 잡혀 준 것일지 모르겠다. 아들을 설득해 집으로 데려왔다. 그런데 또 다른 문제가 시작되었다. 부부 사이가 급격히 나빠진 것이다.

“당신, 성질 좀 참아. 애가 또 집을 나가면 어쩌려고. 다시 나가면 찾지도 못해. 애 좀 그냥 내버려 둬!”

아내가 말했다.

“그게 내 잘못이었구나. 당신 집에서 뭐 했어? 애를 똑바로 안 키우고 뭐 했냐고!”

남편이 말했다.

누가 옳은지 판단해달라는 듯, 두 사람은 자기 입장을 말했다.

“작은 애가 힘든 건 사실이에요. 하지만 요즘은 남편이 더 힘들게 해요. 애한테 화가 나면 제게 풀려고 하니까요. 아이가 다시 돌아왔을 때도 아이한테 사과하라고 몇 번을 부탁했는데 남편은 아이와 마주 앉지도 않았어요.”

“아내가 제 탓을 할 때마다 견딜 수가 없어요. 그날 있었던 일이 제 책임인가요?

 
 
 

.

미리보기는 여기까지...

.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만나보세요

.

멤버십이라면 로그인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