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2:1>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너의 고향과 친척과 아버지의 집을 떠나 내가 네게 보여 줄 땅으로 가라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고 믿으면, 하나님이 정확한 답을 주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부분적으로 동의하지만, 절대적으로 옳은 생각은 아닙니다. 

 

하나님은 모든 상황마다, 정확한 답을 주시지 않으십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은 비범한 성취가 아니라, 비범한 관계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불확실한 상황을 우리 앞에 두십니다. 의심이 되고, 불안한 상황으로 우리를 몰아가십니다.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을 의지할 것을 요구하십니다. 

 

성경은 “예측 가능한 인생, 정해진 답”을 믿음이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반대입니다. “예측 불가능한 인생, 답을 찾아가는 과정”. 그것이 성경이 말하는 믿음의 삶입니다. 

 

“너의 고향과 친척과 아버지의 집을 떠나 내가 네게 보여 줄 땅으로 가라” 

 

하나님은 “보여준 땅”이라고 말씀하시지 않으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아무것도 보여 준 게 없었다는 뜻입니다. 

 

하나님은 왜 “보여줄 땅”으로 가라고 말씀하셨을까요? 

 

아브라함이 믿기를 원하셨기 때문입니다. 

 

이미 본 땅을 향한 출발과 “보여줄 땅”을 향한 출발은 엄연히 다릅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땅을 먼저 보여주셨다면, 순종하기 쉬웠을 것입니다. 

 

아브라함이 믿음의 사람으로 평가받는 이유는, 땅을 보지 못한 채 첫 발을 내디뎠기 때문입니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아무것도 붙잡을 수 없고, 아무것도 보장되지 않았는데, 아브라함은 익숙함을 떠났습니다.  

 

이미 본 땅을 향한 출발을 믿음이라고 말하기 어렵습니다. 실체를 눈으로 봤는데, 믿고 안 믿고 할 것이 없지요. 믿음을 사용할 기회조차 없습니다. 

 

하지만, 아브라함이 “보여 줄 땅”을 향해 나아갔다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믿음이 없으면, 출발이 불가능합니다. 

 

하나님은 땅에 대한 믿음이 아니라, 하나님 자신에 대한 믿음을 원하셨습니다. 아브라함은 장차 받을 보상이 아니라, 그 약속을 주시는 하나님을 믿은 것입니다. 

 

불확실성, 두려움, 불안, 근심, 걱정은 불편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불편한 상황 속에서, 믿음을 사용할 기회를 얻게 됩니다.  

 

새로운 도전을 눈앞에 두고 불안한 사람,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가는 사람,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일로 아파하는 사람. 

 

믿음을 사용하셔야 합니다. 믿음을 사용하는 사람만이, 불확실한 상황을 확실한 믿음으로 극복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옳다고 믿었던 방식 그대로 변화 없이 편안하게 살 수 있다면, 무엇이 문제이겠습니까? 

 

불편함 없이 평안한 삶을 오랫동안 유지하고 살아왔다면, 그만큼 믿음을 사용할 기회가  없었다는 것을 아셔야 합니다. 

 

만약 예상하지 못한 일로, 두렵고 무섭다면, 새로운 믿음의 여정으로 받아들이십시오. 주저하지 말고, 믿음을 사용하십시오. 당신은 기회를 얻은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부르셨을 때, 아브라함에게 하나님은 익명의 신이었습니다. 그러나, 아브라함이 믿음으로 순종했을 때, 하나님은 살아서 역사하시는 하나님이 되어주십니다. 

 

땅이 아닌, 하나님을 믿으십시오. 하나님은 지금도 살아서 역사하시는, 지금 여기 우리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이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