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를 구독하세요

새로운 콘텐츠를 보내드립니다

질문

       주일 예배 시간에 설교를 들어도 아무 의미를 느끼지 못합니다. 처음부터 그런 건 아닙니다. 예배 시간에 뜨겁게 은혜받은 기억도 있습니다. 요즘은 정말 억지로 교회를 나가고 있습니다. 제게 어떤 문제가 있는 걸까요?

답변

     아무 의미를 느끼지 못한다는 말이 의심스럽습니다. 그러면, 무엇 때문에 주일 아침 피곤한 몸을 이끌고 교회를 나가시는 걸까요. 나는 조심스럽게 추측합니다. 아마 주일에 예배를 가지 않는 것보다 교회 가서 자리라도 지키며 앉아 있는 게 조금이라도 마음이 편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이상 되지 않아서 괴로운 것이지, 아무 의미를 느끼지 못한다는 말은 솔직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교회에 나가 자리는 지키고 앉아 있는데, 원하는 만큼 감동할 수 없는 것이 깊은 고민이겠지요.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해보면 좋겠습니다. 만일 지금이 최악의 상황이고, 그래서 상황이 나아지지 않으면 더 이상 교회에 나갈 이유가 없다고 결론 내려보겠습니다.

     최악의 상황이 있다면, 최선의 상황도 있겠지요? 이제 정반대의 상황을 생각해보겠습니다. 최선의 상황은 무엇인가요? 설교를 들을 때, 가장 이상적인 상황이 무엇인지 떠올릴 수 있으신가요? 아마 떠올리기 힘들 겁니다. 그런 상황은 없으니까요.

     결핍이 크면 원하는 욕구를 과장하는 경향이 사람마다 있습니다. 자기 자신의 상태를 과장하려는 욕구는 자칫 위선으로 전락합니다. 위선이 끼어들면, 오히려 나쁜 상태가 됩니다. 느껴지면 느껴지는 대로, 안 느껴지면 안 느껴지는 대로 자리를 지키세요. 자리를 지키는 사람이 은혜받을 수 있습니다.

     지금이야 가슴이 답답하겠지만, 남은 인생 계속 답답하지는 않을 겁니다. 가슴이 뻥 뚫릴 만큼 은혜받는 날도 있을 거예요. 그럴 일 없다고 결론 내리지는 마세요. 만약 당신의 일생에서 단 한 번도 은혜받은 적이 없다고 하면, 주일마다 억지로 그 자리를 지킬 이유도 없을 겁니다. 지난날 받은 은혜 때문에, 그리스도인이 되신 것이지요.

     모태신앙 어쩌고저쩌고 하면서 겸손한 척 마세요. 부모님 손잡고 억지로 교회 나오시는 거 아니잖아요. 다 커서 제 발로 교회 나오시는데, 자신의 신앙을 하찮게 볼 필요 있나요. 부모의 신앙은 부모의 신앙이고, 당신의 신앙은 당신의 신앙이지요. 싸구려로 만들지 마세요. 고귀한 믿음입니다. 나는 당신에게 정말로 고맙습니다. 남모르게 주님을 만나신 겁니다. 그러니, 예배의 자리를 지키고 계시죠.

     내가 목사라고 예배드릴 때마다 의미를 발견하고, 감동하고 그러지 못합니다. 어떤 때는 졸기도 하고, 졸다 깨서 설교 내용을 비판하기도 합니다. 목회할 때는 예배에 집중하기도 힘들었습니다. 내가 예배에 가장 집중하는 날은 내가 설교하는 날이었습니다. 말도 못 하게 부끄럽지요.

     모자라고 부족한 거 다 똑같습니다. 내가 능력되서 여기서 이러는 게 아닙니다. 부끄럽지만 참고 자리를 지키는 것이지요. 내 말이 조금이라도 위로가 된다면, 힘들어도 참고 자리를 지켜주세요. 은혜가 임할 겁니다. 당신이 그렇게 그리워하는데, 하나님이 안 주실리가 없지요. 나도 함께 기도하겠습니다.

     부족한 답변이 도움 되셨기를 바랍니다.

프리미엄 콘텐츠

치유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