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를 구독하세요

새로운 콘텐츠를 보내드립니다

질문

      사람마다 다른 말을 해서요. 제대로 한 번 확인해보고 싶었어요. 배우자를 만날 때, 성격 유형이 비슷한 사람이 좋다고 보시나요, 아니면 정반대의 경우가 더 좋다고 보시나요?

답변

   성격은 상관없습니다. 부부는 성격이 달라도 행복할 수 있어요. 나 혼자만의 주장이 아닙니다. 학자들의 일치된 견해입니다. 논문이 아니라서 각주는 달지 않겠습니다. 아는 사람 사이에서는 상식이니까요.

     부부의 이혼 사유 중 가장 많은 비율이 성격차이입니다. 작년 기준으로 대략 45%의 사람들이 성격차이로 이혼했습니다. 절반에 가까운 수치라 무시할 수 없습니다. 그렇다고, 이 수치를 보고, 성격이 다르면 이혼하는구나.”결론 내리면 안 됩니다.

     성격이 다르지만, 이혼하지 않고 사는 부부, 행복하게 사는 부부가 훨씬 많습니다. 이혼 사유가 애매한 경우 대부분 성격 차이라고 표현합니다. 그러니, 수치가 크게 잡힙니다.

     모든 부부는 서로 비슷하고 다릅니다. 비슷해서 싸우고, 달라서 싸웁니다. 멀리서 보면 부부가 성격 때문에 싸우는 것처럼 보이지만, 가까이에서 보면 성격 때문에 싸우는 게 아닙니다. 의사소통 때문에 싸웁니다. 서로 소통하는 법을 모르면 오해가 쌓이고, 오해가 쌓이면 신뢰가 깨집니다. 부부 사이에 신뢰가 깨지면, 회복되기 어렵습니다. 그러니, 서로의 신뢰가 깨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아직 결혼 전이면, 성격 유형에 너무 신경 쓰지 마세요. 서로의 닮음과 다름이 서로에게 유익이 될 수 있도록 올바른 의사소통 방식을 배우시면 됩니다. 연애하고 계시다면, 지금이 기회입니다. 서로 연습하세요. 오해를 넘어 진심이 전해질 수 있다면, 당신의 결혼은 장밋빛입니다.   

   부족한 답변이 도움 되셨기를 바랍니다.

프리미엄 콘텐츠

치유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