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를 구독하세요

새로운 콘텐츠를 보내드립니다

On the record

온 더 레코드

“공개 동의를 받은 공식 인터뷰”

사람은 지우고, 진실은 남긴다 

– 고민을 말해보세요. 끊지 않고 들어볼게요.

     뭐부터 말해야 할까요. 오랫동안 만난 남자친구가 있거든요. 그런데, 최근에 서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어요. 요즘 각자 일도 많고 예민해져서 자주 다퉜거든요. 다들 겪는 일이라고 해서 참고 견디려고 했는데, 남자 친구 말 한마디에 폭발했어요. 

     남자 친구가 운전하다가, 이렇게 말했거든요. “우리 이제 그만 만나자.” 너무 기가 막혔어요. 지금 무슨 소리 하냐고 따졌죠. 아무리 화가 나도 그런 말을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거든요. 운전하다가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어요.

     저도 너무 화가 나서 마음대로 하라고 했어요. 그랬더니, 남자 친구가 핸들을 확 꺾고 브레이크를 밟더라고요. 도로 한가운데 차를 세우고 저보고 내리라고 소리를 질렀어요.

     “지금 이게 뭐 하는 짓이냐”고 그랬더니, 남자 친구가 차에서 내리더니 조수석 문을 세게 열더라고요. 제 팔을 잡아당기더니 인도 쪽으로 밀쳤어요. 뒤도 안 돌아보고 가버리더라고요. 너무 속상하고 자존심도 상해서, “우리 이제 끝이다.”라고 생각했죠.

     남자 친구가 며칠 뒤에 한 번 보자고 하더라고요. 남자 친구가 말했어요. “우리 서로 생각할 시간 가져보자. 너를 사랑하는 마음은 변치 않았고, 결혼한다면 너와 하고 싶은데, 지금 뜻하지 않게 서로에게 상처 주고 있는 것 같다.”

     어쩌면 저도 같은 생각이었을지 몰라요. 서로에게 너무 많은 상처를 주고 있거든요. 그래도, 남자 친구가 그날 일에 대해 사과 한 마디 할 줄 알았어요. 길가에 저를 버리고 갔잖아요. 사과 한 마디를 안 해서, 제가 그랬어요.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고.” 남자 친구가 그러더라고요. “너무 화가 나서” 그랬다고. 결국, 사과는 없었죠.

     서로 생각할 시간을 가지면서, 고민이 하나 늘었어요. 자기감정 하나 조절하지 못하는 남자와 결혼하는 게 맞을까.

     남자 친구나 저나, 서로 힘들게 살아왔거든요. 양쪽 부모님이 서로 상처가 많은 분들이세요. 우리는 서로 행복하게 살자라고 용기를 주면서 지내왔는데, 결국 이렇게 됐어요.

     생각할 시간을 갖는 동안, 하나님께 집중하려고 하거든요. 하나님과의 관계는 이전보다 좋아진 것 같아요. 평소보다 기도를 많이 하고 말씀도 많이 읽거든요. 공동체 사람들도 돌아보게 되고, 장점이 많더라고요. 하지만, 남자 친구 문제를 고민하기 시작하면, 정말 답답해요. 기도해도 하나님의 응답이 없는 것 같아요.

     벌써 두 달이 지났어요. 남자 친구에게 가끔 잘 지내냐고 문자가 오면, 잘 지낸다는 식으로 답장은 보내는데, 아직 만나지는 않았어요. 제가 먼저 다시 시작하자고 말할 수는 없잖아요. 때가 되면, 남자 친구가 다시 만나자고 연락을 하겠지, 생각하고 있어요.

     남자 친구와 떨어져 지내는 동안 제 자신을 조금 더 알고 싶었어요. 내가 어쩌다가 이렇게 되었을까. 내 안에 내가 모르는 상처가 있는 것은 아닐까. 만약 그렇다면, 지금 시간이 어느 정도 있을 때,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면 게 어떨까 생각해 봤어요. 그러다, 상담을 받아보기로 했고요. 

– 그렇군요. 잘 들었어요. 그럼, 제가 궁금한 것부터 차례대로 질문하면서 들어봐도 될까요?

     네, 그럼요. 

– 차 안에서 서로 심하게 다투시기 전에 어떤 일이 있었나요?

     아, 맞아요. 중요한 이야기를 빠뜨렸네요.

     제 부모님을 만나고 오던 길이었어요. 부모님은 남자 친구를 못마땅해 하세요. 저도 그게 스트레스에요. 다행히 남자 친구가 이해해줘서 같이 노력하고 있거든요. 부모님이 남자 친구를 반대하시는 이유는, 어쩌면 저 때문일지 몰라요.

– 그게 어떤 의미죠?

     부모님은 어떤 남자를 데려와도 마음에 들어 하지 않으실 거예요. 저에 대한 기대가 너무 크시거든요. 아무리 그게 아니라고 말씀드려도 부모님의 기대를 꺾지 못하고 있어요.

– 무엇을 기대하고 계실까요?

     부모님은 제가 행복하기를 바라시죠. 당신들은 고생하셨으니까, 애지중지 키운 딸은 고생 안 하고 행복하기를 바라세요. 제가 외동딸이거든요. 딸이 하나니까 더 그러시겠죠.

– 부모님이 결혼을 반대하는 이유를 구체적으로 말씀하셨나요?

     그럼요. 너무 자주 말해서 외울 지경이에요. “남자 친구 학벌이 너보다 낮지 않냐. 남자 친구의 직업을 봐라. 너보다 돈도 못 버는데.” 이런 말을 계속하세요. 남자 친구 앞에서는 절대 말하지 않으시죠. 저한테 계속 말하세요. 귀에 못이 박힐 정도로.

– 부모님이 그렇게 말씀하시는 근거가 있나요?

     있으시겠죠. 부모님은 교회에 다니지 않으세요. 사람을 바라보는 관점이 저하고 달라요. 남자 친구도 좋은 대학을 나왔어요. 대기업에서 어느 정도 일하다 자기 사업을 해보고 싶다고 해서, 지금 열심히 하고 있어요. 최근에 투자도 조금 받았고요. 안정된 삶은 아니지만, 도전하는 모습이 좋아 보이거든요.

– 남자 친구와 싸우기 직전에, 부모님을 만났다고 하셨잖아요. 그때 구체적으로 무슨 일이 있었을까요?

     아, 그 이야기를 하고 있었죠. 눈에 띄는 일은 없었어요. 그냥 조용히 밥 먹고 헤어졌어요. 그래도, 일 년에 한두 번은 서로 만나서 식사하고 그러거든요. 집으로 돌아오는 차 안에서, 둘이 있을 때 주고받은 대화가 문제였던 것 같아요. 

– 어떤 대화를 주고받았죠?

     내용은 구체적으로 기억 안 나는데, 결혼 시기에 대한 이야기를 했던 것 같아요. 남자 친구가 저보다 여섯 살이나 많아요. 저는 28살인데, 남자 친구는 지금 34살이에요. 남자 친구가 결혼해서 안정적인 삶을 살고 싶어 해요. 하지만, 넘어야 할 산이 있어요. 부모님을 설득하고 난 다음에 축복받는 결혼을 하고 싶거든요.   

– 그렇군요. 하지만, 남자 친구가 “그만 만나자”라고 말하지 않았나요?

     맞아요.

– 어떤 맥락에서 그런 말을 한 것일까요?

     아, 제가 중요한 말을 빠드렸어요. 최근에 양쪽 부모님이 저희를 빼고 서로 만나셨어요. 우리 두 사람이 결혼에 대한 의지는 확실하니까 결혼 시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보시려고 했던 것 같아요. 남자 친구 부모님은 “둘 다 성인인데, 두 사람이 알아서 결정하면 되는 거 아니냐.”라는 식으로 말씀하셨어요.

     저희 부모님은 그 말에 기분이 상하셨나 봐요. “그렇게 급할 필요 뭐 있냐. 결혼하면 평생 같이 살 건데.”라고 말씀하셨나 봐요. 화살은 저희에게 돌아왔죠. 저도 그렇고, 남자 친구도 그렇고, 각자의 부모님에게 상처받는 말 많이 들었어요.

     남자 친구는 제가 스스로 결정해주기를 바라요. 부모님이 반대하시더라도 결혼해서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보여주면, 부모님도 마음이 달라지실 거라고. 제가 우유부단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사실 저는 우유부단한 성격은 아니거든요. 부모님이 동의하고 축복하는 결혼을 하고 싶은 것뿐이에요.

     남자 친구가 그날도 물었어요. “그게 언제냐?”라고. 제가 말했어요. “나도 모른다고. 하지만, 오래 걸리지 않을 거라고.” 남자 친구가 그다음부터 말이 없었어요. 한참 뒤에 한다는 말이 “그만 만나자”라는 말이었고요.

– 저보다 남자 친구에 대해 더 잘 아실 테니까, 조심스럽게 질문해 볼게요. 남자 친구가 그렇게 말한 이유가 뭘까요?

     남자 친구 마음이 어느 정도 이해는 돼요. 서로 오래 만났어요. 벌써 7-8년이거든요. 2년 정도 서로 알고 지내다, 연애를 시작했어요. 연애하고 조금 지난 다음부터 남자 친구가 결혼 이야기를 했어요. 저는 계속 기다려달라고 했고요. 기다리는 게 힘들었을 거예요. 벌써 몇 년이에요. 지칠 것도 같아요.

– 직설적인 질문을 하고 싶은데, 괜찮으실까요?

     네, 그럼요.

– 남자 친구를 결혼 상대로 진지하게 생각하시나요?

돌봄학교

자신을 돌볼 시간입니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