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를 구독하세요

새로운 콘텐츠를 보내드립니다

교회는 언제나 바빠요.

봉사하는 사람이 부족해요.

 

주보에 사람 구하는 광고가

매주 빠지지 않아요.

 

그러다 보니 헌신된 사람은

목사만큼 바빠져요.

 

주일에 봉사하다가   

목사보다 늦게 집에 가는

사람도 있어요.   

 

이게 맞나.

그만할까.

 

이래저래 생각하다

받은 은혜가 떠올라요.

 

감사한 게 더 많으니까

계속하기로 결심하죠.

 

잠깐만요.

너무 힘들면 쉬어도 돼요.

 

엥, 정말요?

막상 쉬면 불편해지는데.

 

알아요.

그래도 힘들면 쉬어야죠.

 

당장 그만두라는 말이 아니에요.

필요하면 쉬라는 말이에요.

 

교회 일 거절해도

하나님을 거절하는 건 아니거든요.

 

교회 일 잘해도

하나님께 인정받는 것도 아니고요.

 

사람들이 부탁한 봉사와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는 삶은

비슷해 보여도 서로 다른 거예요.   

 

교회 일 하나만 하는 사람 드물어요.

일단 시작하면 사람들 눈에 띄어서

여기저기 불려 다녀요.

 

탈진하는 순간이 와요.

의지로 버티는 순간이 오죠.

 

“조금만 쉬고 싶어요.”

 

그 말 한 마디 못해서 참고 참다가

조용히 교회를 떠난 사람 많이 봤어요.

 

하나님께서 얼마나

마음 아프실까요.

 


 

남 이야기만 할 수 있나요.

나도 고민 많았어요.

 

내가 목사라서

교회 일을 열심히 하는 건지.

 

주님을 사랑해서

교회 일을 열심히 하는 건지.

 

신학을 시작하는 순간부터

교회 일이 내 직업이 되었으니까요.

 

내가 아무리 교회 일을 열심히 해도

사람들은 생각했을 거예요.

목사니까 그렇지.

 

당연한 거죠.

내 직업이잖아요.

 

반대로,

교회 일을 대충 했으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목사가 왜 저래.

그러지 않았을까요.

 

분명히 알고 싶다고

목회를 그만둘 수는 없잖아요.

그대로 살았죠.

 

직업인지 봉사인지

구분되지 않은 채로

그냥 열심히 했어요.

 

어쩌다 보니 남들과

다른 길을 가게 되었어요.

 

더 이상 교회 일을 안 하니까

안 보이던 게 보이더라고요.

 

교회 건물

교회 행정

교회 사람

다 교회죠.

 

평범한 건물이 교회라고

불리는 이유는 아시죠?

 

당신이 교회이기 때문이에요.

자, 그럼 나는 묻고 싶어요.

 

당신을 위한 봉사는

열심히 하고 있나요.

 

당신이 예배에 집중하도록

자신을 잘 돕고 섬기나요.

 

다른 사람에게 복음을 들려주듯

자신에게 복음을 들려주고 있나요.

 

그렇다면 다행이에요.

나는 그러지 못했어요.

너무 바빠서.

 

자신을 돌보면서

교회를 돌봐주세요.

 

교회를 돌보면서

자신을 돌봐주세요.

 

그래야 당신도 살고

교회도 삽니다.

 

걱정 마세요.

하나님이 기뻐하십니다.

 


 

아, 그리고 하나 더.

 

마음에 부담이 돼서

교회 일을 전혀 하지 않는 분에게는

조심스럽게 부탁드리고 싶어요.

 

부담되지 않는

작은 일 하나만 맡아주세요.

 

고객이 아닌 성도가 될 때

돌봄을 배울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을 돌보는 법을 배우면

자신을 더 잘 돌볼 수 있답니다.

 

걱정 마세요.

하나님이 도와주십니다.

콘텐츠가 유익하셨나요?

프리미엄 콘텐츠를 만나보세요 

보다 깊은 통찰을 제공합니다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