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을 전제로 사귀었던 

남자친구와 헤어졌어요. 

 

남자친구에 대한 원망은 없어요. 

차라리 헤어지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문제는 하나님과의 관계에요. 

하나님이 너무 원망스러요. 

 

내 인생을 다 바쳐서 주님을 섬겼는데,

이제 남은 게 없어요. 

하나님이 싫어서 교회도 가지 않아요.

 
 
 

.

미리보기는 여기까지…

.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만나보세요

.

멤버십이라면 로그인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