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김유비닷컴

카테고리: 상처와 치유

기억의 전이

남편의 기억은 정희의 것이 아니었다. 남편의 젊은 날, 내연녀에게 받았던 배신감과 집착이 아내에게 투영된 것이다. 정희가 무슨 잘못이란 말인가. 가냘픈 몸을 의자에 기대어 가만히 앉은 정희를 바라보며, 나는 연민을 느꼈다.

상처가 많아서 그런가 봐

혜연은 용기를 내서 목사님과 마주했다. 밤새 고민하며, 정리해 두었던 말이 생각나지 않았다. 혜연은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사실 제가 오랫동안 고민해 온 문제가 있어요. 저는 목사님이 무서워요.”

분명히 보았다

나의 고장난 기능 때문에, 나와 내 가족은 온갖 고생을 함께 했다. 아내와 자녀를 벼랑 끝에 여러 번 세웠다. 피눈물을 흘려도, 좀처럼 치유되지 않는 나 자신 때문에, 나는 정말로 괴롭다. 나는 도대체 왜 이럴까?

미루고 미뤘던 말

아기가 태어나고 얼마 되지 않아, 남자는 여자 앞에서 피를 토하며 쓰려졌다. 카운트다운이 시작된 것이다. 남자는 죽을 날을 기다리며 병상에 누워있었다. 여자는 남자를 어떻게든 살리고 싶었다. 허드렛일이라도 하면서, 남자의 약 값을 충당하려 했다.

상처는 숨을 곳을 찾는다

“목사님, 그런 식으로 하시면, 당회가 무슨 필요가 있습니까? 절차를 밟아서 일을 진행하세요. 주변 사람들 의견도 경청하시고요. 참다 참다 말씀드리는 겁니다.” 그가 얼굴이 시뻘게 지도록 목소리를 높였다.

내 목소리 기억나?

복음적인 치유는 전인격적이다. 육체와 정서를 아우르는 것이다. 상담학이 따라올 수 없는 지점이다. 하나님께서 상처 입은 한 사람의 인생에 개입하실 때 일어나는 일을, 나는 생생하게 목격했다. 하나님이 치유의 근원이시다.

의미 없이 흘러간 하루

애들 학교 보내고 잠깐 TV를 틀면 몇 시간이 금방 지나요. 집 안 청소하고, 살림하다 보면 아이들이 집에 올 시간이 되죠. 가족들 저녁 차려주고 정리하면, 잠잘 시간이 돼요. 이렇게 하루가 지나면, 스스로 얼마나 한심한 지 몰라요.

보내지 못한 편지

“아들, 엄마가 잠시 보러 가도 될까?” 어머니의 목소리가 불안하게 떨렸다.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이 분명했다. 어머니는 이미 집을 나선 것 같았고, 어머니는 내가 아니더라도 어딘가 가야 할 곳이 필요한 것 같았다.

아들이 태어나던 날

아버지의 반응은 내 예상 밖이었다. 아버지가 기뻐할 줄 알았던 것이다. 아버지의 목소리는 차갑다 못해, 무관심했다. ‘어떻게 내 아들에게마저 이럴 수 있는가. 아버지는 선천적으로 감정이 고장 난 사람이었던가.’

만약 행복하게 자랐다면

그동안 나는 예수님을 따뜻하게 만나기 힘들었어요. 나는 묻고 또 물었죠. 행복하게 자란 사람도 목회가 이렇게 힘들까요. 남편, 아빠로 살아가기 이렇게 힘들까요. 나는 정말로 궁금했어요. 내가 행복하지 못했으니까요.

무서운 꿈을 꿨어요

모든 응답은 반드시 말씀의 검증을 받아야 해요. 꿈도 예외가 아니죠. 꿈 해석보다 중요한 건 말씀 그 자체의 능력이에요. 말씀이 드러내는 하나님이죠. 꿈에서 만난 의문투성이 하나님이 아니라 말씀으로 만난 명백한 하나님을 믿어주세요.

감정을 도려낸 일기장

과거에 숨겨둔 기억 꺼내보세요. 일기처럼 한 장 한 장 펼쳐보세요. 쇠로 된 서랍 구석에 깊이 처박고 쇠사슬로 챙챙 감아 자물쇠로 철컥 잠근 그 서랍 다시 열기 번거롭겠죠. 다시 열기 힘들겠지만 일단 열어보시면 알아요. 그만한 보람은 있을 거예요.

애써 위로하지 않을 거예요

“나는 쓸모없는 사람이에요. 완전히 실패했어요.” 그래요. 당신을 믿어볼게요. 애써 위로하지 않을 거고, 설득하려 들지 않을 거예요. 당신은 완전히 실패했고, 쓸모없는 사람이에요. 이제, 나를 설득해보세요.

아빠에게 가는 길

부모님에 대해 이야기를 할 때면, 언제나 무언가에 대해 변명하는 것 같았어요. 제가 오해하는 것일 수 있지만, 남자 친구는 속으로 “네 부모님은 도대체 왜 그러시냐?”라고 생각하는 것 같았어요. 지금 당장 결혼한다면, 왠지 부모님을 버리는 것 같아요.

어둠 속에 가만히

교회 목사님께는 솔직하게 말씀드리기 힘든 것 같아요. 저에 대한 기대가 남다르시거든요. 목사님은 평생 주님만 바라보고 사신 분이에요. 그 앞에서 제가 사소한 문제로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드리면 얼마나 실망하시겠어요.

Loading

Pin It on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