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김유비닷컴

카테고리: 돌봄의 시간

아버지와 친밀한가요

아버지와 친밀한가요? 대답하기 쉽지 않아요. 아버지와 친해지고 싶어요. 지금은 살짝 어색하거든요. 아버지와 편하게 대화하려면,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야 해요.

내 옆에는 아무도 없어

당신이 외로운 것처럼 나도 외로워요. 내가 외롭지 않으면 당신이 한심해 보일지 몰라요. 다행히 나도 외로워요. 내 글이 당신에게 닿고 당신이 그분께 닿으면 우린 더 이상 혼자가 아니에요.

치유자라고 부를게요

이제부터, 나는 당신을 치유자라고 부를게요. 그러니, 당신도 스스로를 치유자라고 불러주세요. 상처 입은 치유자, 이것이 당신의 새로운 정체성입니다.

너 주님 사랑하는 거 맞아?

나는 정말 주님을 사랑하는 사람일까요. 모르겠어요. 확신이 서지 않아요. 나는 알고 있어요. 내가 얼마나 형편없는지. 내가 실수해서 고통받는지 나를 사랑해서 고통을 주시는지 아직도 모르겠어요.

Loading

Pin It on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