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자신을 돌볼 시간입니다

일대일 수업

상처를 인식하면, 상처를 돌볼 수 있다

 

    내가 고통스런 삶을 산 이유는 단 하나다. 내 안에 상처를 부정했기 때문이다. 나는 상처를 인정하지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그리고 싶어서 앞만 보며 살아왔다. 과거로부터 벗어나고 싶어 과거를 부정했다. 그러나 아무리 노력해도 나는 행복하지 않았다. 항상 무언가에 쫓기듯 살았고, 안정감이 없었다. 나는 무너졌고, 가정은 파괴되었다. 상처를 인정하지 않아 벌어진 결과였다.

    상처를 인정하지 않으면 상처를 돌볼 수 없다. 돌볼 수 없으면 치유될 수 없다. 상처가 없는 사람은 없다. 인정하지 않는 사람이 있을 뿐이다. 상처를 인정하지 않는 사람은 자신이 무엇 때문에 고통 받는지 모른다. 상처를 인정하면 사람은 상처를 돌볼 수 있다. 무엇 때문에 고통 받는지, 고통 받지 않기 위해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지 스스로 질문하면서 자신을 돌보기 시작한다. 돌볼 수 있다면 치유될 수 있다.

     우리 모두 상처받았다. 나는 상처로 고통 받는 사람을 만난다. 남편이 사랑해주지 않는 아내, 아내가 인정해주지 않는 남편, 외도로 파괴된 가정, 우울증에 빠진 사람들, 불안장애로 고통 받는 사람들, 중독에 빠진 사람들, 절망과 두려움으로 길을 잃은 청년들. 그들은 패배자, 낙오자가 아니다. 상담실 밖에서는 정상적으로 기능하며, 심지어 사회적으로 유능한 사람들이다. 그들은 더 나은 삶을 원하며, 행복해지기를 바란다.

    그런데 자신을 돌보지 않는다. 상처로 아파할 뿐, 상처를 치유할 엄두를 내지 못한다. 자신을 돌보기 시작하면 상처는 치유될 수 있다. 고통 역시 사라진다. 나도 당신도 상처 받았다.

 

    이제, 자신을 돌볼 시간이다.

일대일 자기 돌봄 수업

수업 방식

  • 일대일 수업입니다.
  • 음성 통화로 수업을 진행합니다.
  • 오프라인 수업은 진행하지 않습니다.
  • 매주 1회(50분), 총 4회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일대일 자기 돌봄 수업

커리큘럼

PART 1: 인식하다

1주차: 상처는 단절이다

  • 자신이 살아온 삶을 조명합니다.
  • 원가족, 어린 시절의 이야기를 듣습니다.
  • 상처와 관련된 중요한 기억과 그에 대한 관점을 공유합니다.   

2주차: 상처는 왜곡이다

  • 자신을 파괴하는 왜곡된 메시지를 찾아냅니다.
  • 문장으로 정확하게 표현하는 연습을 합니다.
  • 왜곡된 메시지가 자신과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서 어떻게 작용하는지 파악합니다.

PART 2. 돌보다

3주차: 치유는 연결이다

  • 왜곡된 메시지에 그리스도의 진리를 적용합니다.
  • 하나님과의 상호작용을 살피고 왜곡된 지점을 찾아냅니다.
  • 그리스도의 사랑(정서)과 그의 말씀(진실)으로 자신을 돌보는 연습을 합니다.

4주차: 치유는 회복이다

  • 자신, 가정, 일, 공동체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문제에 돌봄의 개념을 적용합니다.
  • 돌봄의 삶을 살면서 겪는 슬럼프에 관해 미리 확인합니다.   
  • 지속가능한 돌봄을 연습하고 훈련합니다.

수강생이 직접 적어주신 소감입니다

수업후기

    과연 강의 한 번으로 내 상황이 달라질 수 있을까? 의문이 들 수 있습니다. 우리는 계속 그런 식으로 살아왔으니까요. 들을 때만 은혜받는 거 같고 현실로 돌아가면 제자리가 아닐까.  두려움에 망설이시는 분들에게 강의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더 이상 상처와 싸우지 말고 상처를 돌봐주세요. 용기를 내어 자기 돌봄의 여정을 시작하기를 소망합니다.

    상처가 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모두가 상처를 갖고 있지만 그것을 솔직하고 용기 있게 드러내지 못합니다. 자신 안의 상처를 안전한 울타리 안에서 드러내고, 있는 그대로 이해, 존중, 수용 받는 경험을 할 때, 치유가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 자기 돌봄 학교가 충분히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자의든 타의든 아픈 기억을 안고 살아갑니다. 과거를 떠나보내고, 그리스도 안에서 새롭게 된 나를 온전히 만나야 이전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나는 자기 돌봄 학교에서 기억 속에 숨겨둔 상처 입은 아이를 만났습니다. 그동안 외면했던 상처에 예수님 사랑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서로에게 들려주는 삶의 이야기를 통해 감동 있는 치유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나 자신을 돌보기 위해서는 현재 내 수준을 알아야 합니다. 현재의 나는 과거의 나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 안에는 과거부터 지금까지 나와 함께하시는 하나님이 계십니다. 나와 함께 하신 하나님을 향해 첫 발을 내딛는 시간이었습니다.

     우리는 가족이나 이웃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는 것을 미덕이라 여기고 살아왔습니다. 그러면서 정작 자신이 소리 없이 병들어가고 있음을 놓친 것 같습니다. 자기 돌봄이라는 단어를 듣는 것만으로 저는 위로가 되었습니다. 다른 사람이 아닌 바로 나 자신부터 사랑해주고 돌봐주는 시간이 누구에게나 꼭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자기 돌봄의 시작은 자신 안의 상처를 깨닫고 직면하는 것입니다. 결단하는 과정이 쉽진 않지만 용기를 갖고 결단하시기 부탁드립니다. 강의에 참여하면 나를 돌볼 수 있습니다.  나를 괴롭히는 거짓된 신념을 찾고, 그 안에 복음을 전해주세요. 진실을 알게 되면 깨닫게 됩니다. 그곳에 진정한 자유가 있다는 사실을!

이제, 자신을 돌볼 시간입니다

일대일 수업

Pin It on Pinterest